전체메뉴
국민회의 「내각제 갈등」표면화…김상현씨등 『저지투쟁』
더보기

국민회의 「내각제 갈등」표면화…김상현씨등 『저지투쟁』

입력 1997-03-07 19:57수정 2009-09-27 03: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영묵기자] 국민회의 金大中(김대중)총재의 대리인인 趙世衡(조세형)총재대행이 7일 중앙당직자회의에서 내각제의 필요성을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조총재대행은 이날 내각제를 수용할 경우에 예상되는 비판에 대해 반박논리를 적시해 내각제논의를 진일보시켰다. 김총재는 지난해 11월 자민련 金龍煥(김용환)사무총장과의 「목동밀담」을 계기로 이미 내각제 수용방침을 밝혔다. 따라서 이날 조총재대행의 발언은 김총재가 내각제로 당론을 전환시키기 위한 공론화 작업에 본격 착수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김총재가 지난 4일 국민대 정치대학원 강연에서 『야권후보 단일화를 위해 국민이 필요로 한다면 내각제개헌을 할 수 있다』고 한 발언도 같은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 조총재대행은 우선 「4.11총선」에서 김총재가 주장한 「내각제음모저지론」에 대해 『당시의 논지(論旨)는 내각제냐, 대통령제냐의 차원이 아니라 지난 87년 全斗煥(전두환)정권처럼 현정권이 내각제를 이용, 정권을 재창출하려는 음모를 꾀하는 것은 민의에 어긋난다는 뜻이었다』는 논리를 내세웠다. 또 「대통령제는 6월항쟁에서 국민들의 피와 땀으로 얻은 것인데 어떻게 바꿀 수 있느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당시 우리는 체육관선거인 간선제냐, 국민이 직접 뽑는 직선제냐를 초점으로 삼아 싸운 것』이라고 설명했다. 金琫鎬(김봉호)의원도 6일 당무위원 및 의원연석회의에서 『5월전당대회 이전에 당공식기구에 내각제 개헌안을 상정, 당안을 확정해야 한다』고 가세했다. 이같은 발언이 잇따라 나오고 있는 것은 김총재가 5월전당대회를 앞두고 당내공론화와 명분축적을 하기 위해 자신의 의중을 측근들의 입을 통해 밝힌 것으로 볼 수 있다. 또 야권공조의 최대걸림돌인 내각제추진 「시기」문제도 함께 논의선상에 올려 자민련이 요구하는 15대국회임기내 개헌추진을 수용하기 위한 분위기를 조성하려는 의도도 깔려 있다. 그러나 이날 「DJP공조」에 반대하는 金相賢(김상현)지도위의장이 「내각제저지투쟁」을 선언, 앞으로 「내각제당론」을 둘러싸고 주류와 비주류간의 갈등이 표면화될 전망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