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양대, 대권주자 초빙 교양강좌 개설 화제
더보기

한양대, 대권주자 초빙 교양강좌 개설 화제

입력 1997-03-07 17:06수정 2009-09-27 03: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양대학교가 대권주자로 알려진 정치권 인사들이 참여하는 교양과목을 개설해 화제다. 한양대는 다음주부터 이번 학기중 매주 화요일 오전 10시∼11시30분 백년음악관에서 李會昌(이회창) 신한국당 상임고문 등 정치인 9명이 일일 강사로 나서는 「21세기 세계와 한국」이라는 교양과목을 개설했다고 7일 밝혔다. 이 강좌에는 오는 11일 李會昌 신한국당 상임고문을 필두로 崔炯佑(최형우) 李漢東(이한동) 朴燦鍾(박찬종) 신한국당 상임고문 金德龍(김덕룡) 신한국당 의원 金大中(김대중) 국민회의 총재 金鍾泌(김종필) 자민련총재 鄭大哲(정대철) 국민회의 부총재 朴哲彦(박철언) 자민련 부총재 등 9명의 정치권 인사와 金鍾亮(김종량) 한양대 총장, 孔星鎭(공성진) 한양대 행정대학원 교수 등이 초빙강사로 참여한다. 강의진행은 초빙강사가 1시간동안 「국가의 비전을 듣는다」는 주제로 21세기 한국의 비전과 이를 달성하기 위한 자신의 정치적 입장을 밝힌 뒤 30분동안 질문을 받는 형식으로 이뤄진다. 학교측은 『학생들에게 한국의 미래상에 대한 조망과 함께 현실 정치에 대한 보다 심층적인 접근과 이해의 장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한 강좌』라고 설명했다. 2학점의 이수학점이 인정되는 이 과목의 평가는 출석점수와 함께 각 강사의 발표내용에 대한 비판적 분석과 평가를 묻는 보고서 작성을 통해 이뤄진다. 한양대 교무과장은 『현재까지 5백명 이상의 학생이 수강 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