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시-양천 시민단체 「역사관」건립 줄다리기
더보기

서울시-양천 시민단체 「역사관」건립 줄다리기

입력 1997-03-07 08:21수정 2009-09-27 03: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진하 기자] 서울 양천구 신정동 신투리택지개발지구내 1백여평에 향토역사관을 짓게 해달라는 지역시민단체와 허용할 수 없다는 서울시간의 공방이 해를 넘겨 계속되고 있다. 강서양천겨레사랑주민회 고척동천주교회 지역사회연구소 여성민우회남서지부 등 이 지역 단체들은 지난해부터 백제향토역사관 건립운동을 펴며 서울시에 부지를 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서울대 任孝宰(임효재), 세종대 崔柾苾(최정필)교수 등 20명으로 건립 추진위원회(위원장 沈成求·심성구)가 발족돼 있고 주민 7천명의 서명을 받기도 했다. 문제의 부지는 향토사학자 韓宗燮(한종섭·53·서울 양천구 신정동)씨가 향토역사관 부지로 매입했으나 택지개발지구에 포함되는 바람에 서울시에 강제수용될 처지에 놓여 있다. 한씨는 『택지개발지구 경계에 위치해 아파트가 들어설 수도 없는 자투리땅』이라며 서울시측의 토지보상 제의를 거부하고 있다. 이들 단체들이 택지개발지구내에 향토역사관 건립을 고집하는 것은 이곳을 중심으로 백제시대 유적과 유물이 계속 발견되고 있기 때문. 위원회는 『백제 토성으로 추정되는 토축과 백제시대 소금통로인 정랑고개 등 유적지가 주변에 밀집해 있고 와당 토기파편 등 유물도 출토됐다』고 주장한다. 택지개발로 유적과 유물이 없어지기 전에 향토역사관을 지어 보존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서울시는 『이 지역에 대해 발굴조사도 이뤄지지 않았고 역사성을 입증할 만한 자료도 빈약해 허용할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