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한동씨 신한국당 대표지명 할듯…『대선포기 전제조건 아니다』
더보기

이한동씨 신한국당 대표지명 할듯…『대선포기 전제조건 아니다』

입력 1997-03-07 08:21수정 2009-09-27 03: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姜仁燮(강인섭)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은 6일 신한국당의 새 대표 선출과 관련, 『金泳三(김영삼)대통령은 당 대통령후보경선출마 포기를 대표 기용의 전제조건으로 생각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강수석의 이같은 발언으로 미루어 그동안 대선후보 경선출마와 새 대표 선임의 연계 문제로 진통을 겪어오던 여권내 사정은 가닥이 잡혀 김대통령이 李漢東(이한동)고문을 당전국위원회에서 새 대표후보로 지명, 선출동의에 부칠 것으로 보인다.

이고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표직을 맡아달라는 제의를 받은 일은 없으나 어떤 직책을 맡더라도 사사로운 이해득실에 연연하지 않는 자세로 마음을 비우고 몸을 던질 각오가 돼 있다』고 말해 대표직을 맡겠다는 뜻을 강력히 시사했다.

그러나 李會昌(이회창) 金潤煥(김윤환)고문 등 일부 대선주자들이 『대선주자가 대표가 되는 것은 곤란하다』는 뜻을 여권핵심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된다.

이와 관련, 김대통령은 이날 李洪九(이홍구)대표위원에게 오는 13일 후임대표 선출을 위한 전국위원회를 소집하라고 지시하는 한편 14일 주요 당직개편을 단행할 뜻을 밝혔다.

〈임채청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