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권 고위관계자 『경선포기 黨대표 전제 아니다』
더보기

여권 고위관계자 『경선포기 黨대표 전제 아니다』

입력 1997-03-06 16:45수정 2009-09-27 03: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권 고위관계자는 6일 신한국당의 차기 대표위원은 경선후보 출마를 포기해야 한다는 당내 일부 주장과 관련, "경선후보 출마 포기가 대표(기용)의 전제는 아닌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고위관계자는 이어 "그것은 당에서 후보들간에 나오는 이야기에 불과하다"며 "金泳三대통령도 아마 그런 생각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따라 현재 경선후보 출마 포기여부를 놓고 고심중인 李漢東고문이 오는 13일께 열릴 예정인 신한국당 전국위원회에서 차기 당대표로 선출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