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레포츠/산악자전거]두바퀴에 젊음을 싣고…
더보기

[레포츠/산악자전거]두바퀴에 젊음을 싣고…

입력 1997-03-06 08:14수정 2009-09-27 03: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장애물 돌파의 스릴과 비탈길 질주의 속도감. 봄기운이 완연해지면서 산악자전거(MTB)를 이용, 대자연을 누비는 동호인들이 부쩍 늘고 있다. MTB는 험준한 산길이나 울퉁불퉁한 비포장도로에 구애받지 않고 어디든 달리는 레포츠 10∼30대 젊은층을 중심으로 꾸준히 그 열기가 확산되고 있는 MTB의 동호인은 전국적으로 약 5천명. 이중 각종 대회에 출전하는 선수급은 2백명에 이른다.》 [신현훈 기자] 국토의 70%가 산악인 우리나라는 MTB를 즐기기에 천혜의 요건을 갖추고 있다. 북한산에서 한라산에 이르기까지 전국의 산들이 최적의 코스로 손색이 없다. 널려 있는 구릉과 들, 내, 진흙탕 등 자연그대로의 거친 지형 모두가 MTB로 산악주행을 할 수 있는 곳. 특히 초중급자들에게는 경기 가평군의 남이섬과 주금산, 춘천의 구곡폭포 일대 산자락이 피크닉을 겸한산악코스로인기가높다. 남이섬은 북한강변을 끼고 도는 코스(40㎞)이자 자연휴양림으로도 좋다. 북한강변 방하리를 출발, 금대리를 거쳐 남이섬으로 돌아온다. 도중 10∼20㎞ 지점은 경사가 최고 20도에 이르는 난코스가 많아 MTB를 메고 올라가야 한다. 가평군 베어스타운 주변을 오르는 주금산(813m)도 즐겨 찾는 곳. 율길리∼불기리 코스가 무난한 편. 춘천 구곡폭포는 서천리를 출발,구곡폭포를 넘는 60㎞의 난코스로 초보자가 도전하기는 다소 벅차다. 장거리이고 가파른 언덕길이 이어지기 때문. MTB를 제대로 즐기려면 동호인클럽이나 이벤트전문업체에서 실시하는 정기강습회에 참가해 경험자와 함께 팀을 이루며 기초기술을 익히는 게 좋다. 서울 부산 대구 광주 등 대도시의 레저클럽들은 요즘 휴일이면 근교 산과 들로 나가 동호인들간의 MTB대회를 연다. 또 초중급자들을 대상으로 한 강습도 활발히 이루어진다. 한국산악자전거협회(02―548―0519)에 문의하면 마땅한 동호회와 강습일정 등을 안내해 준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