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장관이라는 자리
더보기

[사설]장관이라는 자리

동아일보입력 1997-03-05 19:46수정 2009-09-27 03: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金泳三(김영삼)대통령이 어제 단행한 일부개각은 솔직히 기대에 못미친다. 국정의 연속성을 위해 개각의 폭을 줄인 듯하나 일부 바꿔야 할 인물을 그대로 두었고 참신한 새 얼굴을 많이 내세우지도 못했다. 그만큼 인물난이 심한 탓일 것이다. 그렇다해도 김대통령이 지난번 대(對)국민담화에서 『깨끗하고 능력있는 인재들을 광범위하게 구해 국정의 주요책임을 맡기겠다』고 한 다짐을 그대로 지켰다고 보기 어렵다. 경제부처 장관을 대폭 바꾼 것은 그들이 심각한 경제위기뿐 아니라 노동법파동과 한보사태에도 책임이 있다는 점에서 당연하다. 사회부처중 법무장관을 경질한 것도 한보수사와 특정지역 편중인사에 대한 말썽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안기부장이 유임된 것은 의외다. 수하인 金己燮(김기섭)전 운영차장이 金賢哲(김현철)씨 관련의혹으로 물러났고 그 자신도 구설수에 오른 점을 생각하면 더욱 그렇다. 안보 대북(對北)정책의 일관성 유지도 중요하지만 책임행정이라는 측면도 마땅히 고려했어야 했다. 전임 李壽成(이수성)내각때 6명이던 여당의원 겸직장관이 이번에는 5명으로 줄었다. 특히 선거관리의 중책을 맡는 내무장관을 전문관료출신으로 교체했다. 중립적인 대선(大選)관리 차원에서 바람직하지만 그것만으로 내각의 정치색을 배제했다고 볼 수는 없다. 현직의원은 아니더라도 신한국당 당적(黨籍)을 가진 장관이 많아 대선뿐 아니라 당내의 대선후보 경선때 과연 엄정중립을 지킬 수 있을지가 의문이다. 이 문제는 앞으로 계속 논란거리가 될 수 있음을 高建(고건)내각은 유념해야 한다. 장관급 10명을 바꿨지만 그것으로 금방 민심을 되돌리고 국정분위기를 쇄신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행정 각 분야의 최고책임자인 장관들이 위의 눈치를 보지 않고 소신있게 일하지 않는 한 지금의 난국은 절대 풀리지 않는다. 특히 재물(財物)에 눈 돌리지 말아야 한다. 청렴한 자세를 갖추지 못한다면 한보사태같은 엄청난 파동이 또 오지 말란 법이 없다. 김대통령이 강한 목소리로 개혁을 외칠 때 일부 장관과 측근들이 돈의 유혹에 넘어가 국정을 그르치고 나라를 어지럽힌 점을 새 내각은 잊어서는 안된다. 김대통령의 취임이후 지금까지 1백20여명의 장관이 바뀌었다. 소신행정을 기대하기 어려웠던 게 사실이다. 그러나 장관이라는 자리는 아무나 하는 자리가 아니다. 쌓아온 경험과 식견을 오직 나라와 국민을 위해 바친다는 각오로 임해야 하는 자리다. 이번 내각은 특히 국가적 위기를 수습하고 정권을 대과(大過)없이 마무리하는 특별한 과제를 안고 출범했다. 흐트러진 민심과 경제를 되살리는데 그날그날 최선을 다한다는 각오로 일할 것을 새 내각에 당부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