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경식 부총리 『금융실명제 보완 필요하다』
더보기

강경식 부총리 『금융실명제 보완 필요하다』

입력 1997-03-05 19:46수정 2009-09-27 03: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姜慶植(강경식)신임 경제부총리 겸 재정경제원장관은 5일 『지하경제를 양성화하는 방향으로 금융실명제를 보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강부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민정부의 금융실명제는 개혁과 사정, 비리척결에 치우친 측면이 있었다』고 지적하면서 『구체적인 보완대책은 상황을 보아가며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선적으로 물가안정에 최우선의 역점을 둘 것』이라며 『물가안정의 기조위에 국제수지를 개선해가면 성장률도 높일 수 있어 물가 국제수지 성장의 3대경제지표를 모두 개선할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강부총리는 『그러나 지금 국가와 국민 모두 내핍해야 할 때』라며 『단기적으로 씀씀이를 줄인다는 얘기는 성장률 저하를 의미한다』고 말해 긴축정책을 쓸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이어 『대선을 의식한 경기부양책도 쓰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박제균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