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수성씨 당고문발탁]與대선주자,겉은 환영 속으론 경계
더보기

[이수성씨 당고문발탁]與대선주자,겉은 환영 속으론 경계

입력 1997-03-04 19:39수정 2009-09-27 03: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李壽成(이수성)전국무총리가 4일 신한국당 상임고문에 임명되자 당내 대선 예비주자들은 한결같이 「환영한다」는 공식 논평을 냈다. 그러나 이같은 반응은 표면적인 것일 뿐 내면을 들여다 보면 복잡한 상황이 여실히 드러난다. 이전총리가 단번에 대선 예비주자의 반열에 들어섰기 때문이다. 우선 李洪九(이홍구)대표측은 기분 좋을리 없다. 이대표측은 겉으로는 『총리직을 충실히 수행, 국회에서 박수갈채까지 받은 인물이 당고문으로 영입된 것을 환영한다』면서도 『이전총리는 이대표와 상호 대체 가능한 면이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대표의 한 측근은 『이대표와 이전총리는 기본적으로 관계가 좋다. 만일 이전총리가 차차기를 생각한다면 이번 대선에서는 이대표를 선택할 가능성이 높다』며 아전인수(我田引水)격 전망을 하기도 했다. 李會昌(이회창)고문측은 『공식적으로는 「인격적으로 훌륭한 분이 들어와 당의 총력강화 측면에서 환영할 만하다」고 논평할 수밖에 없지만 신경이 쓰이는 게 사실』이라고 토로했다. 이고문의 한 측근은 『「이번 대선에서 선대위의장이나 하고 싶다」는 이전총리의 말처럼 되면 더 바랄나위가 없다』고 말했다. 朴燦鍾(박찬종)고문측 역시 공식논평은 「환영」이었다. 그러나 『대선후보는 하루아침에 이루어지지 않는다. 대선후보는 당원과 국민이 좋아하는 사람이, 민심의 대세를 얻는 사람이 될 것이며 지금 그런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며 이전총리의 입당 의미를 애써 평가절하했다. 당대표설이 나도는 李漢東(이한동)고문측도 민감하게 대응했다. 한 측근은 『훌륭한 분이 당에 들어오는 것을 반대할 이유가 없다』면서도 『원외 당대표란 있을 수 없다』고 못박았다. 이전총리(경북 칠곡출신)와 같은 TK(대구 경북)출신인 金潤煥(김윤환)고문측도 이전총리의 입당을 경계하는 모습이었다. 한 측근은 『이전총리가 TK의 대표성을 띤다는 것도, 김고문에게 타격이 된다는 것도 납득이 가지 않는 일이다. 아무튼 피차 껄끄러워질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민주계의 崔炯佑(최형우)고문과 金德龍(김덕룡)의원측은 이전총리의 입당이 자신들에게 불리할 게 없다는 반응을 보이며 「영입파 견제용」이라는 데 무게를 실었다. 양측은 『당의 이미지와 국민적 지지도를 높이는데 일조할 것』이라며 『이회창 박찬종고문 등 영입파와 김윤환고문의 입지가 상당히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다만 이전총리의 「민주계 대안론」에 대해서는 『너무 성급한 얘기』라며 신중한 자세를 보였다. 〈박제균·이원재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