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난해 토지거래 크게 늘어…전년比 면적 73% 증가
더보기

지난해 토지거래 크게 늘어…전년比 면적 73% 증가

입력 1997-03-04 12:21수정 2009-09-27 03: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해 부동산 실명제 시행과 각종 개발사업으로 토지거래가 크게 늘었다. 4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96년 토지거래건수는 1백37만6천건으로 전년에 비해 26.9%, 토지거래 면적은 6억5천만평으로 전년에 비해 73.1%가 각각 늘어난 것으로 공식 집계됐다. 지목별 거래건수는 농지가 36만5천건으로 전년에 비해 무려 63.9%, 임야는 7만8천건으로 전년에 비해 60.8%가 각각 늘어났으며 대지는 89만8천건으로 95년 대비 14.0% 증가했다. 지난해 토지거래가 이처럼 늘어난 것은 각종 개발사업이 많았던데다 부동산 실명전환 유예기간(96년6월말)에 토지거래 형식을 빌려 토지를 실명전환하는 사례가 많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또 농지거래가 급증한 것은 법 개정으로 농지거래가 비교적 쉬워졌기 때문이라고 건교부 관계자는 밝혔다. 지난해 토지거래 증가율이 높았던 곳은 율촌공단이 조성되는 전남 여천군(3백70.3%)과 대규모 택지지구인 경북 영천시(2백82.7%), 오창테크노빌 개발 예정지구인 충북 청원군(1백94.1%), 서울 중랑구(1백88.9%) 등이었다. 건교부 관계자는 부동산 실명전환 유예기간이 끝났고 고속철도 역세권, 폐광지역등이 대거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지정된 만큼 올해는 토지거래가 주춤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