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상들의 「세일즈外交」]일본 실태
더보기

[정상들의 「세일즈外交」]일본 실태

입력 1997-03-04 07:31수정 2009-09-27 03: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경〓권순활 특파원] 표면적으로 보면 일본 정부나 관료들은 노골적으로 경제적 국익 보호에 나서지 않는 듯한 인상까지 준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국내 업체의 이해관계가 걸린 문제가 발생하면 업계의 의견 수렴을 통해 대항논리를 개발하는 등 적극적으로 나선다. 철저한 국내외시장조사를 통해 자국에 유리한 논리적 근거를 마련한다. 충분한 자료를 확보한뒤 필요하다면 협상대상국에 대한 역공에 나서는 것은 물론이다. 「일본 주식회사」나 「호송선단」이란 말이 있듯이 관료와 기업의 관계가 어떤 나라보다도 밀접하다. 일본관리들은 어쩔 수 없이 양보를 하더라도 국내 업체들이 대비할 수 있도록 협상상대가 지칠 정도로 물고늘어진다. 보다 중요한 부문을 방어하기 위해 특정분야에서 양보를 하는 경우도 많다. 3년5개월여간의 지루한 협상끝에 작년말 미국에 약속한 보험시장의 단계적 개방은 반도체와 자동차 협상에서 자국 업계를 보호하기 위한 사석(捨石)의 성격이 강했다. 최근 대장성 통산성 후생성 등 고위관료들의 잇단 부패사건을 계기로 관료와 업계의 유착 구조에 관한 비판이 높아지긴 했지만 아직도 대부분의 관료들이 국익을 위해 헌신하고 있다는 사실에 대해 회의를 표시하는 일본국민들은 별로 없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