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민회의-자민련, 김기섭 前안기부차장 구속 촉구
더보기

국민회의-자민련, 김기섭 前안기부차장 구속 촉구

입력 1997-03-03 19:59수정 2009-09-27 03: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민회의와 자민련 등 야권은 3일 金泳三(김영삼)대통령의 차남 賢哲(현철)씨에게 안기부정보를 보고해온 것으로 알려진 金己燮(김기섭) 전안기부운영차장을 구속수사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국민회의 鄭東泳(정동영)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발표, 『검찰이 김기섭씨 조사를 회피하는 것은 현철씨의 국정개입사실을 은폐하기 위한 직무유기』라며 『안기부재직 중 취득한 정보를 자연인인 현철씨에게 정기적으로 보고해 온 김씨를 당연히 구속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자민련 安澤秀(안택수)대변인도 성명을 통해 『김기섭씨가 깨끗한 사람이라면 왜 면직됐겠느냐』며 『검찰의 태도로 인해 「유권무죄(有權無罪) 무권유죄(無權有罪)」라는 신조어가 생길까 걱정』이라고 지적했다. 〈최영묵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