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회 대정부질문]청와대 국정話頭는 『화합』
더보기

[국회 대정부질문]청와대 국정話頭는 『화합』

입력 1997-03-03 19:59수정 2009-09-27 03: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동관 기자] 지금 청와대의 주제어는 「화합」과 「화해」다. 3일 오전 金瑢泰(김용태)비서실장 주재로 열린 첫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참석자들은 하나같이 「화합」과 「화해」를 강조했다. 金泳三(김영삼)대통령도 이날 낮 12시부터 수석비서관들과 가진 비공식 오찬에서 임명장 수여식 때와 같이 비서실 팀내의 「화합」과 「면모일신」을 거듭 강조했다. 이날 첫 수석비서관회의에서는 전임 金光一(김광일)실장체제에서 일부 강온파 수석들간의 불협화음이 물의를 빚었던 사실을 의식한 듯 상투적이기는 하지만 몸을 낮추는 발언이 잇따랐다. 김실장을 비롯해 姜仁燮(강인섭)정무수석, 金仁浩(김인호) 경제수석, 柳在浩(유재호)총무수석 등 신임수석들은 한결같이 「지도편달」이란 용어까지 사용하며 조화와 협조를 다짐했다. 비서실내에서도 『성격이 강했던 김전실장과 이전정무수석간의 대립으로 결국 양측이 모두 불명예 퇴진했던 경험을 잊어서는 안될 것』이라는 주문이 많았다. 한 비서관은 『무엇보다 비서팀이 대야(對野)관계를 비롯, 국정전반을 보좌해 국민들이 편안한 마음으로 정치를 지켜볼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희망을 피력했다. 이와 관련, 이날 관심을 모았던 것은 수석비서관 회의직후 가진 신임 강정무수석의 기자간담회 내용. 강수석은 『여야가 원만한 관계속에서 대선을 치러야 한다』며 『대통령 임기 초중반에는 여야관계가 가파르더라도 지금은 원만한 관계가 중요한 시기』라며 여야간의 「화해」를 강조했다. 강수석은 특히 자신이 정치부기자 시절 여야를 두루 맡았었고 야당(통일민주당)부총재로 정계에 입문, 여당에 속하게 된 이력을 소개한 뒤 『인간관계와 우정이 중요한 것이 아니냐』고 말해 대야(對野)정책의 방향이 유연노선으로 바뀔 것임을 암시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