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회 대정부질문]황장엽망명 北과 「뒷거래」 없었나?
더보기

[국회 대정부질문]황장엽망명 北과 「뒷거래」 없었나?

입력 1997-03-03 19:59수정 2009-09-27 03: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용관 기자] 3일 국회 통일 외교 안보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여야의원들은 북한 노동당 黃長燁(황장엽)비서 망명사건과 관련된 문제들을 집중 추궁했다. 이날 여야의원들은 한 목소리로 황비서의 조속한 귀순조치와 「남한내 고정간첩」 색출을 촉구했으나 정부의 황비서 망명사실 발표시점에 대해서는 상반된 시각을 드러냈다. 국민회의의 梁性喆(양성철) 千容宅(천용택), 자민련의 權秀昌(권수창), 무소속의 金和男(김화남)의원 등은 『외교관행과 중국 정부의 요청을 무시하고 황비서가 망명한 지 불과 7시간만에 서둘러 공개한 저의가 무엇이냐』며 황비서 망명사건을 정략적으로 이용했는지의 여부를 따졌다. 특히 권의원은 망명발표 직후 공개된 황비서의 편지를 입수한 경위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김의원은 『북한이 망명사건에 대해 완강한 입장을 취하다 「배반자는 갈테면 가라」는 식으로 급선회한 배경을 놓고 항간에는 뒷거래가 있었다는 얘기들이 유포되고 있다』며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반면 신한국당의 金杞載(김기재)의원은 『황비서 망명사건에 대해 정부가 적절한 조치를 취했음에도 국내에서는 정파간에 낯뜨거운 공방을 벌였다』며 야당의 태도를 비난했다. 許大梵(허대범·신한국당)의원도 『정치권 일부에서 북한체제 핵심인물의 망명에 대해 10대 의혹을 제기하면서 정략적이라는 등 소아병적 태도를 보이고 있는데 도대체 누구를 위해 종을 울리겠다는 것이냐』며 야측을 겨냥했다. 신한국당의 邊精一(변정일) 李龍三(이용삼)의원과 천용택의원 등은 「남한내 고정간첩 5만명 운운」 발언과 관련, 철저한 간첩 색출을 촉구했다. 그러나 여측은 은근히 국민회의측을 결부시키려는 인상을 주었으며 천의원은 안기부의 정보력 부재를 질타했다. 한편 李壽成(이수성)총리는 황비서 망명사실 발표시점과 관련, 불가피했던 당시의 사정과 중국과의 관계에 아무런 문제점이 없었음을 설명하면서 황비서의 간첩발언에 대해서도 『황비서가 서울에 도착하면 발언의 진위와 배경이 정확히 가려질 것이고 문제가 발견되면 그에 따른 상응한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답변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