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자녀성적 인터넷으로 열람 가능…교사와 상담도 하게
더보기

자녀성적 인터넷으로 열람 가능…교사와 상담도 하게

입력 1997-03-03 18:22수정 2009-09-27 03: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첨단 교육시스템과 각종 후생복지시설을 갖춘 중앙대 사범대 부속고교(교장 尹喆鎬)가 3일 오후 1시30분 서울 강남구 도곡동 신축교사로 이전, 중대부여고와 통합하고 첫 입학식을 가졌다. 지난 94년 11월부터 3백여억원을 들여 지상 6층 규모로 건립된 중대부고는 원격화상강의와 멀티영상교육이 가능토록 중앙대와 광통신망 및 근거리통신망(LAN)을 연결해놓고 있다. 또 펜티엄컴퓨터와 웹서버 구축으로 전학생의 인터넷 통신이 가능해졌으며 이를 통해 학부모는 자녀의 학교성적을 열람하고 교사와 각종 상담도 할 수 있게 된다. 중앙대는 그동안 서울 동작구 흑석동 교사의 건물이 낡고 교육시설이 열악한데다 이 자리에 1천병상 규모의 중앙대 메디컬센터를 건립키 위해 부속고교의 이전을 추진해왔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