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골프/닛산오픈]닉 팔도,패권 차지
더보기

[골프/닛산오픈]닉 팔도,패권 차지

입력 1997-03-03 18:22수정 2009-09-27 03: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닉 팔도(영국)가 '97닛산오픈골프대회(총상금 1백40만달러) 패권을 차지, '96마스터스대회 이후 처음으로 미국에서 개최된 대회에서 승리를 따냈다. 팔도는 2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소재 리비에라CC(파 71)에서 끝난 대회 최종일 라운드에서 3언더파 68타를 쳐 4라운드 합계 2백72타(12언더파)로 크레그 스태들러를 3타차로 제치고 우승컵을 안았다. 우승상금은 25만2천달러. 팔도는 5번홀부터 추격자 스태들러와의 격차를 벌이기 시작해 11번홀을 마치고는 5타차까지 앞서는 등 시종 여유있는 라운딩을 펼치며 선두를 질주, 어렵지 않게 패권을 차지했다. 지난 대회 챔피언인 스태들러는 3라운드까지 팔도에 1타밖에 뒤지지 않아 막판 역전을 노렸으나 마지막 라운드에서 1언더파 70타로 부진,대회 2연패에 실패했다. 한편 `골프 천재' 타이거 우즈(21)는 최종일 라운드에서 이번 대회 들어 자신의 최저타인 2언더파 69타를 쳤으나 초반 라운드에서의 부진 탓에 합계 2백81타(3언더파)로 공동 20위에 오르는데 그쳤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