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보 책임자 문책』여야 한목소리…수원장안 합동연설회
더보기

『한보 책임자 문책』여야 한목소리…수원장안 합동연설회

입력 1997-03-03 07:35수정 2009-09-27 03: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수원〓박제균기자] 수원장안 보궐선거 합동연설회에는 쌀쌀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이지역 유권자 2천여명과 각당 지도부가 대거 참석, 열기를 더했다. 가장 먼저 연단에 오른 자민련 李台燮(이태섭·국민회의―자민련 단일)후보는 『김영삼정권이 한보에 불법 대출해준 돈이 6조원이나 되는데도 김대통령이 몰랐다는게 말이 되느냐』고 질타. 신한국당 李浩正(이호정)후보는 또 『오늘날 시국이 혼돈스러운 것은 여야 정치인들이 정당의 보스만 바라보는 정치를 한데서 비롯됐다. 정치권 전체가 뼈를 깎는 자성이 있어야 한다』고 여야를 가리지 않고 비판. 민주당 劉溶根(유용근)후보는 『신한국당 이후보는 남이 비판하니까 덩달아 자기도 비판하고 있는 데 도대체 소속이 어디냐』『또 다른 야당후보는 아부와 충성을 바쳤던 노태우씨에게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며 이호정 이태섭후보를 싸잡아 비난. 무소속의 李大儀(이대의)李鶴善(이학선)후보도 『한보사태로 나라가 엉망인데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며 기존 정치권의 물갈이를 역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