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철 도봉남부역 빗물 『줄줄』…완공 겨우 석달만에
더보기

전철 도봉남부역 빗물 『줄줄』…완공 겨우 석달만에

입력 1997-03-01 08:59수정 2009-09-27 03: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축한 지 석달도 안된 전철 1호선 서울 도봉남부역에 빗물이 새 출퇴근길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서울지역에 15㎜가량의 비가 내린 28일 도봉남부역에는 아침 일찍부터 화장실 등의 천장 5군데에서 비가 새기 시작했고 오전 9시경에는 대합실바닥으로 하수가 역류, 한때 5㎝나 물이 차올랐다. 비가 새자 역무원들이 양동이로 물을 받아내고 바닥에 괸 물을 퍼냈으나 출근길 승객들이 바지를 걷어올리고 공사장에서 구한 벽돌로 만든 징검다리를 이용해 통행했다. 철도청은 『역대합실이 전철이 지나가는 선로 아래에 있어 선로에 괸 빗물이 금이 간 이음새를 통해 흘러나왔고 갑자기 내린 비로 미처 빠지지 못한 하수가 역사안으로 흘러들었다』고 밝혔다. 도봉남부역은 철도청이 지난해 12월10일 서울 도봉구 도봉2동 도봉역과 방학역사이에 7억여원의 공사비를 들여 완공했다. 〈정위용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