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철 맞아 할부판매 극성…어학 컴퓨터교재등

입력 1997-01-06 08:38수정 2009-09-27 08: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금년에도 순진한 대입 수험생이나 신입생들을 상대로한 어학 및 컴퓨터교재 등의 할부판매가 극성을 부리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6일 대한주부클럽연합회에 따르면 대입 면접일이나 합격자발표,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신체검사 등의 시기에 학과나 동문 선배, 심지어는 교직원을 사칭해 수험생과 신입생에게 접근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이들은 설문조사를 한다거나 대학 안내책자를 나누어 준다며 주소와 주민등록번호 등 인적사항을 알아낸 뒤 무작정 대금청구서와 함께 교재를 발송하는 방법으로 강매를 한다. 최근 K대 특례입학 시험을 치른 金모군(19)은 면접날 학교 선배라고 자신을 소개한 사람이 “최근에는 취업난이 극심해 자격증을 따놓거나 영어실력을 키워야 한다”고 충고하며 30만원짜리 영어회화 교재를 권했다. 金군은 생각해보겠다며 일단 연락처만을 알려주었으나 얼마후 3회 할부로 된 대금청구서와 함께 교재가 배달됐다. 주부클럽연합회 관계자는 “이러한 할부판매가 신학기나 입시철이면 극성을 부려 피해를 보는 학생들이 많다”고 지적하고 “그러나 7일 이내에 판매회사측에 해약통보서를 보내면 간단히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만 20세 미만 미성년자의 경우에는 기간에 관계없이 부모가 대신 해약통보서를 보내면 대금을 지불하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