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리뷰]SBS「불타는노을」,가족 갈등-화해그린 力作

입력 1997-01-05 20:05수정 2009-09-27 08: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申然琇 기자」 지난 연휴에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외국 대작 영화들의 틈을 비집고 방송사들이 마련한 특집 드라마는 가장 가까이 있는 것이 가장 소중하다는 「파랑새의 전설」을 일깨웠다. 지난 1일 방송된 SBS의 신년특집극 「불타는 노을」은 제작비를 많이 들이지 않고도 공감가는 대사와 전개로 감동을 준 가족극의 전형이었다. 아버지의 임종을 맞아 모인 가족들의 갈등과 화해라는 상황설정이 최근 영화 「축제」나 「학생부군신위」를 연상케하는 점은 아쉬웠지만. 1,2부로 나뉘어 전개된 이 드라마에서 1부는 도시에 나가살다가 오랜만에 모인 가족들이 빚는 불협화음이 코믹하면서도 실감나게 그려졌다. 가난한 농촌에서 태어나 남자 형제들을 공부시키느라 제대로 학교를 다니지 못한 자매들이 신세타령을 하는 것이나 시집일을 서로 하기 싫어하는 며느리들의 모습은 우리 주변 어디선가 있을 법한 일들을 사실적으로 그렸다. 2부에 가면 이들의 갈등이 좀더 깊어진다. 각기 살아갈 일이 빠듯한 이들은 돈문제를 놓고 싸우며 임종을 앞둔 아버지앞에서 큰소리까지 나온다. 그러다 사업을 하는 둘째아들이 부도가 나는 사태가 터지면서 형제자매들은 극적 화해를 한다. 가난이 서러워 반드시 성공을 해서 형제들을 보살피고 싶었다는 둘째아들의 고백과 이를 감싸는 첫째아들의 사랑을 통해 가슴속 깊이 숨어있던 가족애가 움을 틔운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