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조 목사된다…22일 성락교회서 안수식

입력 1997-01-05 15:26수정 2009-09-27 08: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68년 1.21사태때 남파됐던 무장공비중 유일한 생존자인 金新朝(김신조·56·기독인월남귀순용사선교회 이사장)씨가 오는 22일 오전10시반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성락교회(담임목사 김기동)에서 안수식을 갖고 목사가 된다. 1.21사태 당시 생포된 뒤 전향한 김씨는 이후 전국을 순회하며 반공강연을 해오다 81년부터 기독교신자가 됐으며 지난 91년2월 서울침례신학교를 졸업하고 줄곧 전도사로 활동해 왔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