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치정국 의원 외교활동 차질…일정 줄줄이 취소

입력 1997-01-04 20:06수정 2009-09-27 08: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宋寅壽 기자」 노동관계법과 안기부법 개정안의 날치기통과에 반발, 국민회의와 자민련이 여당과 함께하는 모든 행사에 불참키로 결정함에 따라 연초에 예정된 국회의 의원외교 일정이 줄줄이 취소되고 있다. 당초 이달중 출발 예정인 의원외교활동은 모두 8건. 그러나 이 가운데 6건은 이미 취소됐고 나머지 2건은 연기됐다. 「한―헝가리 불가리아 의원친선협회」는 4일부터 15일까지 해당국을 포함, 동유럽을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국민회의 李錫玄(이석현)의원 등 야당 의원들의 불참통보로 출국 전날인 3일 일정이 취소됐다. 단장인 신한국당 玄敬大(현경대)의원은 『야당 의원들이 참석하지 않겠다는데 여당 의원끼리만 가기가 뭣해 출국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모로코 세네갈 의원친선협회」도 6일 보름간의 일정으로 출국예정이었으나 단장인 국민회의 辛基夏(신기하)의원의 거부로 자동 취소됐다. 또 「한―인도 베트남 의원친선협회」와 국회윤리특위의 해외시찰도 같은 이유로 없던 일로 됐다. 吳世應(오세응) 金令培(김영배)국회부의장도 이달중 출국예정이던 외국순방을 일단 연기했다. 캐나다와 일본에서 열리는 「아시아 태평양 의원포럼(APPF)」과 「아시아 태평양 의원연맹(APPU)」회의에도 한국대표단의 참석은 어려울 전망이다. 국회사무처는 『국제회의는 국가적 체면을 고려해 참석해 달라』고 호소하고 있지만 야당측은 여전히 불참의사를 고수하고 있다. 작년말 사정도 마찬가지였다. 金守漢(김수한)국회의장이 12월19일 일본방문을 취소한데 이어 행정위(러시아 중국 일본) 여성특위(미국 브라질) 국제경기지원특위(유럽 4개국) 등이 잇따라 출국일정을 취소한 바 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