엎드려재운 외동딸 사망…30대엄마 자살기도 중태

입력 1997-01-04 20:06수정 2009-09-27 08: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申致泳기자」3일 밤 7시50분경 서울 은평구 구산동 김모씨(31·학원강사) 집 안방에서 김씨 부인 정모씨(30)가 6개월된 외동딸이 숨진 것을 비관, 왼쪽 손목 동맥을 끊고 자살을 기도해 인근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중태다. 김씨는 『이날 밤 7시경 아내로부터 「안방 침대위에 엎드려 재운 딸이 숨졌다」는 전화연락을 받고 집에 와보니 아내가 손목에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었다』고 말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