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의약품값 곧 크게 내린다…쌍화탕류 드링크류 등

입력 1997-01-03 07:55수정 2009-09-27 08: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쌍화탕 등 일부 유명 의약품 값이 곧 최고 절반이하로 떨어질 전망이다. 3일 보건복지부와 의약계에 따르면 제약협회는 약사회와 함께 새해초부터 우선약국을 대상으로 의약품 거래실태 조사에 들어가 통상 덤핑판매가 이뤄지는 쌍화탕류와 드링크류, 소화제.감기약 등에 대해 실제 판매가로 값을 내릴 방침이다. 가격실사후 1차적인 가격인하 대상은 일반 약국에 공급되는 정품 쌍화탕이 아닌 이른바 오더 메이드(주문생산) 쌍화탕 제품으로 해당 제약회사는 광동제약과 조선무약.동화약품.일화.일양약품 등이다. 광동제약의 정품 광쌍탕의 경우 일반 약국에서 보통 한병에 4백-5백원에 판매되고 있다. 그러나 같은 회사의 오더메이드 제품인 광진탕은 1백10원, 일양약품의 쌍화탕은 1백20원선에서 대형 난매약국들이 주로 공급받아 1백50원선에 팔거나 고객 유인을 위한 판촉용으로 무료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약협회와 약사회는 쌍화탕류의 이같은 거래실태를 보다 광범위하게 조사해 실거래가격 수준으로 가격인하를 단행한뒤 박카스.원비 등 드링크류와 광고등으로 이름이 널리 알려진 소화제.감기약 등에 대해서도 같은 과정을 밟아 가격을 내릴 방침이다. 제살깎기에 가까운 제약협회와 약사회의 이같은 조치는 최근 대형 난매 약국이 많이 생기면서 의약품 가격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신이 더 이상 고조되는 것을 방치할 수 없어 내린 자구책으로 풀이된다. 현재 약국에서 판매하는 약품은 제약협회가 복지부의 위임을 받아 소비자단체.학계.업계 인사 11명으로 구성한 가격관리위원회에서 자율적으로 심사하는 표준소매가격으로 결정돼 통용되고 있다. 표준소매가는 제약회사의 공장도 가격에 30%의 유통마진을 허용해 책정되나 제약회사가 판매업소에 공장도 가격보다 20%이상 덤핑하거나 약국이 과도하게 싸게 팔경우 판매정지 등 행정처분을 내리고 해당품목에 대해서 실거래가 수준까지 가격인하 조치를 할 수 있게 돼있다. 지난해의 경우 1백37개 제약사의 7백95개 의약품이 평균 10.4% 가격인하된 가운데 특히 광동제약의 광쌍탕은 35%, LG화학의 덴톨정은 27%, 영진약품의 에가푸신주와 동화약품의 쌍화탕은 20%씩 거품가격이 제거됐다. 95년에도 1백43개 제약회사의 7백19개 약품이 평균 10.9% 인하됐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