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한해 소처럼 인내와 여유를…

입력 1997-01-02 20:14수정 2009-09-27 08: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소띠 해인 정축년 새해를 맞아 눈덮인 대관령 등성이 아래로 소떼가

이동한다. 넉넉한 몸짓으로 걸음을 옮기는 소의 모습에서 새해 벽두

의 현안인 「노동법 파업」이 노-사-정간의 여유와 인내속에 원만히

풀려 경제세우기의 계기를 마련하는 지혜를 읽는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