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소비자 및 교통관련단체 시내버스 비리관련 긴급 간담회
더보기

소비자 및 교통관련단체 시내버스 비리관련 긴급 간담회

입력 1996-10-31 22:13수정 2009-09-27 14: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녹색교통운동 시민교통환경센터 YMCA 등 7개 소비자 및 교통관련단체 실무자들은 31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종로2가 YMCA 1층 양식당에서 「버스노선 및 요금관련비리 긴급대책 간담회」를 갖고 버스요금의 인하와 버스노선 재조정 및 시민의 버스개혁참여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해마다 되풀이 돼온 버스업자들의 운행중단 위협과 뒤이은 요금인상에도 시민들은 이들의 적자타령을 믿고 참아왔다』며 『그러나 시민에게 고통을 분담하자고 촉구했던 서울시 공무원들이 뒤로는 검은 돈을 챙긴 사실에 자괴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들 대표는 1일 오후 1시 趙淳시장을 찾아가 이번 사태에 대해 엄중 항의키로 했다. 〈金載昊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