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용정보 공동망 12월 가동…전국은행聯 온라인전산망갖춰
더보기

신용정보 공동망 12월 가동…전국은행聯 온라인전산망갖춰

입력 1996-10-31 20:22수정 2009-09-27 14: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白承勳기자」 12월 중순부터 신용이 불량한 금융거래자는 발붙일 곳이 없게 된다. 전국은행연합회는 31일 중구 명동 신축 사옥으로 이전하는 12월 15일경부터 고객이 금융기관과의 거래에서 발생되는 신용에 관한 모든 정보를 즉시 조회할 수 있는 신용정보공동망이 가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은행과 거래하는 법인과 개인의 금융거래외 연체 부도 등 각종 신용정보를 은행끼리 실시간(리얼타임)으로 즉시 조회할 수 있게 된다. 지금까지는 온라인 전산망이 갖춰져 있지 않아 금융기관들이 신용불량 상태를 확인하기까지 짧게는 7일에서 길게는 40일이나 걸려 부실기업에도 대출을 해주는 등 문제점이 많았다. 연합회는 앞으로 신용정보공동망을 은행뿐 아니라 보험사 카드사 종합금융사 리스 상호신용금고 등 전 금융기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