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엔,대북 결의안 채택…안전협정 준수-정보공개 촉구
더보기

유엔,대북 결의안 채택…안전협정 준수-정보공개 촉구

입력 1996-10-30 20:47수정 2009-09-27 14: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엔본부〓李圭敏특파원】유엔은 29일 총회를 열고 북한과 이라크 등 핵안전조치협정을 준수하지 않고 있는 두 나라에 대해 협정사항 이행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번 결의안 채택은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한스 블릭스 사무총장이 지난 28일 총회를 통해 이 기구의 지난 1년간 활동결과를 보고하는 자리에서 북한과 이라크가 IAEA와 체결한 핵확산금지조약(NPT)상의 안전협정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지적함에 따라 유엔차원에서 강력한 의지를 표명하기 위해 취해진 조치다. 이날 표결에서 한국과 미국 등 1백41개국은 결의안 채택에 찬성했고 중국 등 8개국이 기권했으며 유일하게 북한이 이에 반대표를 던졌다(당사국중 하나인 이라크는 수년간 유엔분담금을 내지 못해 투표권을 박탈당해 이날 표결에는 참석하지 못했다). 유엔은 이 결의안에서 북한이 핵안전협정을 이행하지 않고 있는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북한이 협정이행과 관련된 모든 정보를 IAEA에 제공 하는 등 이 기구의 핵사찰 활동에 성실하게 협조할 것을 촉구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