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물류센터 녹지건립 검토…신한국-10대그룹 간담
더보기

물류센터 녹지건립 검토…신한국-10대그룹 간담

입력 1996-10-29 20:22수정 2009-09-27 14: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재계는 29일 노동관계법 개정은 임금안정과 노사간 힘의 균형 확보에 주안점을 두고 추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삼성 현대 LG 대우 등 10대그룹 기조실장들은 이날 낮 서울 여의도 전국경제인연합회 회관에서 열린 신한국당 李相得정책위의장 초청 간담회에서 고비용구조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임금과 노사관계의 안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같이 건의했다. 기조실장들은 이어 관광산업은 외화가득률이 매우 높은 산업임에도 불구, 호텔 등 관광시설에서조차 음식물 등 자재를 조달할 때 물류비 부담이 원가의 6%나 된다고 지적, 높은 물류비를 줄이기 위한 사회간접자본 확충에 주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재계는 이밖에 △고(高)물류비해소를 위한 사회간접자본 확충 △탁아소 증설을 통한 여성인력 활용 △환율안정 등에 여당이 앞장서 달라고 요청했다. 李의장은 『그동안 공업용지 공급을 위해 농지전용이 많았던 만큼 앞으로는 농지훼손을 억제하고 산지개발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개발하겠다』며 『물류센터건립에 녹지나 개발제한구역을 활용할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李의장은 또 산업 및 인구의 수도권 집중을 완화하기 위해 지방공단에도 국가공단수준의 지원이 이뤄지도록 관련 제도개편을 추진하겠다고 말하고 기업이 증자나 신규투자를 할 때 자기자본보다는 차입금을 활용하는 것이 유리하도록 돼 있는 현행 세제의 개편을 추진하고 준조세 성격의 각종 부담금 및 분담금이 현재보다 늘어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李鎔宰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