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독자편지]입사지원서 사진규격 회사마다 달라 불편
더보기

[독자편지]입사지원서 사진규격 회사마다 달라 불편

입력 1996-10-20 20:19수정 2009-09-27 15: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졸업을 앞둔 대학 4년생으로서 요즘 한창 공채 취직시험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그런데 입사지원서를 쓰다보면 매번 불편함을 느낀다. 입사지원서의 사진붙이는 난이 회사마다 규격이 5×5, 5×7, 5×4.5㎝ 등으로 제 각각이어서 여간 불편한게 아니다. 취업을 할 때는 한 회사에만 지원하는 게 아니라 여러 곳에 지원하게 된다. 그런데 시험볼 때마다 규격이 다른 사진을 붙여야 하니 번거롭다. 사진현상비가 한 두푼도 아니고 또 쓰고 남은 사진은 일정기간이 지나면 무용지물이 돼 그 손실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이러한 불편과 낭비를 없애기 위해 각 기업체는 지원서의 사진규격을 통일하면 어 떨까 한다. 지원자들의 편의를 도모해주는 것도 기업의 책임이 아닐까 생각한다. 이 경 희(서울 구로구 개봉1동 115)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