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중신학자 안병무 前한신대교수 타계
더보기

민중신학자 안병무 前한신대교수 타계

입력 1996-10-19 18:03수정 2009-09-27 15: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중신학자로 한신대 교수를 역임했던 安炳茂 박사가 19일 오전 서울 중앙병원에 서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74세. 1922년 평남 안주에서 태어난 安박사는 국내 민중신학의 토대를 구축한 대표적 신 학자였다. 서울대 사학과 재학 당시 월간지 '야성'을 창간해 공동체운동을 펴기 시작한 그는 민중교회의 대명사인 향린교회를 1953년에 창립하기도 했다. 1956년 개혁신학의 본향인 독일로 유학해 하이델베르그大에서 불트만 신학을 배우 고 10년만에 귀국한 安박사는 국내 성서역사 비평학을 처음 도입해 이 분야의 선구 자로 인정받아왔다. 한신대 교수로 재직중이던 1976년 민주구국선언사건에 연루돼 투옥되기도 했던 그 는 최근엔 아우내재단을 설립해 기독교문화 학술공동체의 이념을 구현하려 노력하기 도 했다. 저서로는 「갈릴레아의 예수」 「신약성서 개론」 「역사와 증언」「해방자 예수 」등 다수. 安박사는 前평민당 부총재였던 朴英淑(한국정책연구소 소장)씨와의 사이에 아들 載權을 두고 있다. 安박사의 발인예배는 21일 오전 9시 한신대 수유동캠퍼스에서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