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양호 메모파문]이남희씨 "權씨 사기에 나도 당했다"
더보기

[이양호 메모파문]이남희씨 "權씨 사기에 나도 당했다"

입력 1996-10-19 08:53수정 2009-09-27 15: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權병호씨가 경영했던 한국내 회사 UGI에서 일했던 李南熙씨(28·현재 사장)는 18 일 국방부를 방문, 기자들과 만나 『나도 헨리 권(權병호씨의 미국명)에게 사기당한 피해자』라고 말했다. ―權씨는 어떤 사람인가. 『한마디로 사기수법이 대단하다. 카드를 여러개 갖고 다니면서 한달에 식사 접대 비로만 2백만∼3백만원을 쓴다』 ―權씨에게 어떻게 당했나. 『94년 입사한 강모씨에게는 회사 자금이 부족하다고 사업자금 마련을 요구, 강씨 가 친척 등의 돈을 빌려 1억3천5백만원을 댔다. 權씨는 미국시민권을 갖고 있기 때 문에 자신의 이름으로 어음을 발행할 수 없다며 강씨 이름으로 어음을 발행하게 해 강씨는 큰 피해를 봤다. 나는 5년정도 權씨 밑에서 일했지만 임금도 제대로 받지 못 했다. 사원이래야 강씨와 나, 일하는 아가씨 한명이 고작이다』 ―盧素英씨에게 줬다는 목걸이와 반지는 어떻게 된 것인가. 『權씨가 지난 1월 목걸이와 반지 사진을 보여주며 「이게 (소영씨에게) 줬다가 받은 것」이라고 했다. 우리가 믿게 하기 위해 그런 것 같다. 지난 4월에는 실물을 보여주며 「원래 우리 집사람 것」이라고 말했다』 〈朴濟均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