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양호 메모파문]청와대 "李전장관 개인문제"
더보기

[이양호 메모파문]청와대 "李전장관 개인문제"

입력 1996-10-18 22:10수정 2009-09-27 15: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와대는 李養鎬전국방장관의 「비밀메모」가 군사기밀이 아닌만큼 이번 사안은 李전장관이 개인적으로 해명할 일로 판단하고 있다. 청와대는 따라서 李전장관의 비밀메모를 둘러싼 논란에 정부가 개입할 차원이 아 니며 이번 논란에 대해서는 李전장관 본인이 적극적으로 밝혀야 한다는 입장이다. 청와대는 다만 李전장관의 당시 행위가 공인(公人)으로서는 바른 자세가 아니지만 만일 잘못이 명백하게 드러나면 수사를 하겠지만 아직 그런 정황은 아니라고 설명 하고 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8일 『작년에 민주당의 張浚翼의원이 權병호씨로 부터 자료를 받아 李국방장관을 찾아온 적이 있었다』면서 『그 때 李장관의 설명을 듣고 張의원도 사소한 일로 판단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만일 군사기밀을 유출했다면 그동안 대통령이 가만 있었겠느냐』며 군 사기밀 유출가능성을 일축했다.〈金東哲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