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감현장/운영위]"청와대비서실 직제 문제없나"
더보기

[국감현장/운영위]"청와대비서실 직제 문제없나"

입력 1996-10-18 22:09수정 2009-09-27 15: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林彩靑 기자」 18일 국회운영위 청와대비서실 국감에선 직제상 문제점, 소속직원 의 출신지역편중, 사명감부족 등이 주된 추궁 대상이었다. 辛基南의원(국민회의)은 『정부조직법상 청와대비서실의 경우 비서실장 1명만을 정무직으로 규정했는데 대통령이 비서관들을 정무직으로 임명할 수 있느냐』며 『더 구나 장관급 비서관까지 법률상 근거도 없이 대통령령으로 수와 종류를 정한 것은 법리에 어긋나며 비서관과 비서실장을 똑같이 장관급으로 한 것은 조직의 생리에도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南宮鎭의원(국민회의)은 청와대비서실 직원(정무직을 제외한 5급이상)들의 출신지 역이 △부산 경남 37% △서울 18.5% △대구 경북 14.8% △충청 13.3% △인천 경기 5 .9% △호남 5.2% 등이라며 영남편중현상의 시정을 촉구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