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하일성의 관전평]한국시리즈 2차전
더보기

[하일성의 관전평]한국시리즈 2차전

입력 1996-10-18 09:10수정 2009-09-27 15: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대의 저력이 여실히 드러난 경기였다. 현대는 1차전때와는 달리 해태가 시도한 4번의 번트작전을 모두 무위로 돌리는 뛰어난 내야수비로 더 이상의 실점 위기를 막 아냈다. 반면 해태는 「한국시리즈의 사나이」로 불리는 왼손투수 김정수가 불과 2와 3분 의2이닝동안 도루 3개와 보크 1개를 허용하는 등 현대의 「뛰는 야구」에 말려든 것 이 결정적인 패인이 됐다. ―두 팀이 11회 연장전까지 치르면서 어렵게 경기를 풀어간 원인은…. 『해태는 번트작전 실패, 현대는 4회초 1사후 해태 3루수 홍현우의 1루 악송구때 2루주자 김인호가 무리하게 홈에 뛰어들다 횡사하는 바람에 공격의 맥이 끊겼다』 ―날카로운 신경전 속에 두 감독이 심판판정에 대해 거칠게 어필했는데…. 『해태 김응룡감독은 4회 스트라이크 존을 문제삼았고 현대 김재박감독은 해태 포 수 정회열이 홈으로 뛰어드는 김인호의 주루를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둘 다 심판판 정에 이의를 제기하기 보다는 팀분위기를 돋우자는 의도가 강했다』 ―현대 주전포수 장광호가 3회말 박재홍의 홈 송구를 놓친 이유는…. 『타이밍상으로는 분명 아웃이었다. 장광호가 태그동작에 너무 신경을 쓴 나머지 원바운드로 들어오는 공을 제대로 보지 못했다. 그러나 현대는 교체 포수로 나온 김 상국이 투수리드를 오히려 더 잘해줘 전화위복이 됐다』 ―2차전의 접전이 앞으로의 승부에 미칠 영향은…. 『해태의 절대 우세라는 전문가들의 예상은 이제 틀린 말이 됐다. 올해 한국시리 즈는 장기전이 될 가능성이 높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