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양호 전국방 군기밀 유출』…국민회의 주장
더보기

『이양호 전국방 군기밀 유출』…국민회의 주장

입력 1996-10-18 09:09수정 2009-09-27 15: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민회의는 17일 경질된 李養鎬국방장관이 합참의장시절 F16전투기 부품구매기밀 을 미국시민권을 가진 교포 무기중개상에게 유출했다고 주장, 이를 즉각 수사하라고 검찰에 촉구했다. 鄭東泳대변인은 기자회견을 통해 『李장관이 지난94년 여름 F16의 전투지시체계(C DS)장비구입기밀을 영문자필로 무기중개상인 權병호씨에게 넘겨줬다』며 李장관이 자필서명한 메모를 공개했다. 이 메모는 「UGI사(社)의 權선생에게. 한국공군이 국방부에 전투지시체계구매계획 안을 제출했다. 연간가용예산에 근거한 지출계획안은 다음과 같다. 97년 4백50만달 러, 98년 2백20만달러, 99년 2백20만달러, 2000년 2백20만달러. 국방부는 이 계획을 검토할 것이다. 이양호. 94년8월6일」이라고영문으로적혀 있다. 鄭대변인은 『우리는 18일 국방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 문제를 공개할 예정이 었는데 李장관을 갑자기 경질한 것은 그의 군기밀누출과 관련이 있다는 의혹을 감출 수 없다』고 주장했다. 국민회의 관계자는 『CDS장비구입계획은 중장기국방계획인 「PPBEES」에 포함돼 있는 2천5백만달러 규모의 사업』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李장관은 『지난 93년초 공군출신 예비역장성으로부터 權씨를 소개받았 으며 그가 항공기정비용 컴퓨터 납품을 부탁했으나 국산품개발이 가능하다는 검토결 과가 나와 거절했다』고 해명했다. 李장관은 『군사기밀 유출관련 비밀문서는 있지도 않다』고 밝혔다.〈黃有成·崔 永默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