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본 경수로분담금 예산 반영 안해
더보기

일본 경수로분담금 예산 반영 안해

입력 1996-10-18 09:00수정 2009-09-27 15: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東京〓李東官특파원」 일본 정부는 한반도 에너지개발기구(KEDO)의 대북경수로 건 설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 것과 관련, 내년 예산에 경수로 건설비용 출연금을 계 상하지 않기로 했다고 산케이 신문이 17일 보도했다. 日정부의 이같은 태도는 경수로 건설에 드는 비용 총액이 아직 결정되지 않은데다 한국이 각국별 분담비율을 먼저 결정하자고 주장, 미묘한 의견차이가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이와 관련, 일본정부는 건설총액이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분담액을 예산에 계상 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판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측은 분담액의 출연을 미루더라도 내년분 공사비는 한국정부나 주계약자인 한 국전력이 자체적으로 충분히 조달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한편 일본정부는 북한의 무장간첩 침투사건의 영향으로 연내착공을 목표로 했던 경수로 건설이 내년으로 연기될 수밖에 없게 됐다는 판단을 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 이 신문이 이날 보도했다. 이는 건설비용 산정 등을 위한 현지조사차 입북할 예정이던 한국전력의 기술자 파 견이 잠수함 침투 사건으로 어렵게 됐기 때문. 미국은 북한과의 협정 준수를 위해 연내착공을 주장하고 있으나 일본정부는 『본 래 연내착공이란 명확한 기한이 설정돼 있지 않았다』는 인식아래 시한에 구애받지 않는다는 입장을 한미 양국에 전달할 방침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