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릉지역 상인 2백억 지원…간첩소탕피해 보상책 마련
더보기

강릉지역 상인 2백억 지원…간첩소탕피해 보상책 마련

입력 1996-10-18 08:58수정 2009-09-27 15: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와 신한국당은 17일 북한무장간첩소탕작전으로 생업에 피해를 본 강원 강릉 양양 고성 삼척지역 중소상인들에게 강원은행을 통해 2백억원의 자금을 지원키로 했 다. 당정은 또 중소기업은행과 국민은행을 통해 중소제조업체당 1억원까지, 관광 숙박 음식업소 등 서비스업소에는 5천만원까지 긴급운전자금을 융자해주기로 했다. 당정은 다음달 초에 피해농민들에게 농업경영자금을 10억원이내에서 연리 5%조건 으로 추가지원하고 오징어수매가가 크게 떨어질 경우 수매가를 산지가보다 10%정도 인상해 주기로 했다. 이밖에 시설재배 고랭지채소재배 등에 대한 내년도 정부지원예산을 올해 26억원보 다 두배가량 늘어난 51억원으로 책정하고 송이버섯채취 등 임산물 가공업체 융자예 산도 올해의 5억2천만원에서 21억원으로 늘리기로 했다. 〈李院宰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