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삼 농축액서 맹독성 농약 검출…시판 7개사제품
더보기

인삼 농축액서 맹독성 농약 검출…시판 7개사제품

입력 1996-10-17 10:55수정 2009-09-27 15: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판중인 인삼농축액중 7개사 제품에서 국내 사용이 금지된 고독성 농약 (BHC, PC NB) 성분이 허용 기준치의 최고 23배까지 검출됐다는 주장이 국정감사에서 제기됐다 . 국회 농림해양수산위소속 尹鐵相의원(국민회의)은 16일 한국인삼협동조합중앙회 국감에서 『시판되는 11개사의 인삼농축액 제품을 한국환경수도연구소에 의뢰해 독 성검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尹의원에 따르면 △고려인삼진흥식품의 「고려인삼농축액」은 BHC와 PCNB가 각각 기준치의 23배와 3배 △동원고려인삼 고려인삼농수산 동일산업의 「고려인삼농축액 」과 두승인삼의 「고려인삼정」은 BHC와 PCNB가 각각 기준치의 3∼15배, 2∼7배 △ 일화의 「일화인삼농축액」, 한국인삼진흥의 「고려인삼정골드」, 고려인삼제조의 「고려인삼농축액」은 PCNB가 기준치의 1.1∼2.2배 검출됐다는 것. BHC와 PCNB는 독성이 강한 살충제로 농약성분이 물에 잘 씻기지 않는다는 이유로 지난 79년과 87년에 각각 국내 사용이 금지됐다. 尹의원은 『이들 업체는 대부분 지난 94년 3월 보건복지부의 검사결과에서도 제품 에서 농약이 검출돼 전량 폐기처분조치를 받았었다』며 『국내 생산 인삼은 조사결 과 잔류 농약성분이 거의 발견되지 않은 점으로 미루어 이들 업체가 값싼 중국산 인 삼을 사용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宋寅壽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