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임금도 경기순환에 맞춰야
더보기

[사설]임금도 경기순환에 맞춰야

동아일보입력 1996-10-17 10:52수정 2009-09-27 15: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적자기업의 임금은 임원과 평사원을 가리지 않고 동결될 전망이다. 전경련과 경총 등 재계는 당초 총액임금제 한도내에서의 임금인상 억제 방침을 구체화하는 방안으 로 평사원의 임금동결이란 극약 처방을 내놓았다. 요즘 경기를 두고 견해가 반드시 같지는 않다. 구조조정적인 경기순환과정의 밑바 닥으로 보아 조만간 회복이 가능할 것이라고 하는 사람들과 아직 저변이 보이지 않 는 장기침체의 초입이라고 하는 견해가 엇갈려 있다. 그러나 국제수지적자폭의 끝없 는 확대, 성장 둔화, 물가인상 요인의 계속된 발생 등을 볼 때 스태그플레이션의 느 낌이 더 짙다는 견해가 우세하다. 그렇다면 우리경제가 갈 길은 분명하다. 허리띠를 졸라매고 이 기회에 고비용 저효율이란 한국경제의 아킬레스건을 치유하는 대수술 을 단행하지 않으면 안된다. 특히 적자기업이 흑자기업과 같이 임금을 올린다면 결국 자본잠식 등 제다리를 잘 라먹다 종국에는 도산하고 말 것이다. 이것을 과거 부실 또는 공기업이 해왔듯이 세 금으로 충당해주는 시대도 지났다. 그렇다면 경기가 좋아져 흑자를 낼 때까지 임금 은 물론 모든 지출을 줄이는 것은 당연하다. 그렇더라도 전사원 임금동결이란 재계의 엄포는 어딘가 으스스하다. 이것이 또 경 영실패 등 회사책임을 사원들에게 전가시킨다는 의심도 살만하다. 그렇다면 임원의 내핍정도는 보다 앞서야 하며 정부의 물가안정 의지는 보다 확고하고 최소한의 실업 대책이라도 나와야 한다. 지금 우리는 밖으로는 개방화에 따른 무한경쟁과 수출여건 악화, 안으로는 노사갈 등과 평등한 소비욕구 등 어려운 고비를 맞고 있다. 앞으로 임금에 관한 한 경기의 순환에 따라 호황과 불황에 맞춰 정해야 하며 경영인의 내핍 수범은 더욱 강조돼야 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