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프로야구]해태-현대 「아킬레스건」 없나
더보기

[프로야구]해태-현대 「아킬레스건」 없나

입력 1996-10-17 10:50수정 2009-09-27 15: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광주〓張桓壽기자」 제아무리 강팀이라 하더라도 한두가지 약점은 있기 마련. 96한국시리즈에서 맞붙는 해태와 현대의 「아킬레스건」은 어디일까. 해태에 있어선 「내부의 적」이 가장 경계해야 할 대상. 한국시리즈에 일곱번 나가 모두 우승을 차지하는 「불패 신화」를 만들어냈던 자 존심 센 해태 선수단은 자칫하면 자만심에 빠져 경기를 그르칠 가능성도 있다. 정규시즌이 끝나고 난 뒤 23일간의 긴 휴식으로 선수들의 경기감각이 예전만큼 못 한 것도 걱정거리. 더욱이 지난 86년 이후 10년만에 처음으로 선동렬(일본 주니치 드래건스)이 없는 한국시리즈를 치른다는 점도 심리적 불안 요소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기술적인 면에선 「붙박이」라 할 1루수와 좌익수가 없고 지난 94년 쌍방울에서 이적한 주전포수 최해식이 한국시리즈에 처녀 출전하는데다 포수수비 능력도 그리 뛰어난 편이 못돼 김응룡감독의 마음을 무겁게 한다. 반면 현대는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를 거치면서 정민태 최창호 김홍집 등 주 전 투수들의 피로가 누적돼 있는 점이 가장 큰 걸림돌. 에이스 정민태는 첫 단추를 끼우는 1차전 선발로 나오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또 팀 사기는 충천해 있으나 포스트시즌 내내 「방망이」는 고개를 숙이고 있고 마무리 정명원의 구위와 제구력은 눈에 보이게 떨어진 상태. 해태 선수들에 비해 큰 경기 경험과 노련미가 떨어지는 점도 큰 약점이다. 수비 구멍은 2루. 손차훈은 수비력, 염경엽은 공격력, 신인 이용주는 경험이 부족 하다. 포수 장광호의 투수리드와 수비능력은 해태에 비해 약간 나은 편이지만 「야구천 재」 이종범을 베이스에 묶어놓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