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외토픽]손님위한 생일축하노래 거부했다며 해고
더보기

[해외토픽]손님위한 생일축하노래 거부했다며 해고

입력 1996-10-17 10:49수정 2009-09-27 15: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메릴랜드주 클린턴에서 「여호와의 증인」 신도인 식당 여종업원이 자신의 종교가 금지하고 있는 「해피 버스데이」를 부르지 않겠다고 고집을 부리다 일자리 를 잃자 식당주인이 평등고용권을 위반했다며 최근 법원에 제소. 멕시코 식당에서 웨이트리스로 일한 코라 밀러(43)는 점심시간에 생일을 맞은 고 객을 위해 「해피 버스데이」를 불러야 한다는 식당 지배인의 지시를 종교상 이유로 거부하다 취직 하루만에 해고된 것.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