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물]김영환 국민회의 의원…PC통신료 불합리 지적
더보기

[인물]김영환 국민회의 의원…PC통신료 불합리 지적

입력 1996-10-17 10:49수정 2009-09-27 15: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崔永默 기자」 국회 통신과학기술위소속 金榮煥의원(국민회의)은 이번 국감 기간 중 민생과 밀접한 사안인 전화 및 PC통신 등 통신망관련요금에 남다른 관심을 보여 왔다. 金의원은 16일 한국통신 국감에서 『PC통신의 불안정으로 인한 재접속시도에 하루 평균 약 10분이 소요돼 연간 1천3백억원의 「낙전(落錢)」이 고스란히 사용자부담 으로 돌아간다』고 지적했다. 金의원은 이에 앞서 정보통신부 국감에서는 『원가에 비해 지나치게 비싼 시외 및 국제전화의 경우 엄청난 흑자를 보는데도 정부가 제2사업자인 데이콤을 보호하기 위해 요금을 통제, 국민만 비싼 사용료를 내고 있다』며 시정을 촉구했다. 그는 또 『한국에서만 유일하게 징수하는 전화세는 멀티미디어시대의 정보화를 가 로막는 장애물』이라며 폐지를 요구하는 한편 114안내전화 유료화에 대해서도 『정 보통신부가 매년 한국통신으로부터 가져가는 수천억원(95년의 경우 3천1백여억원)만 없다면 적자보전이 가능하다』며 「선(先) 서비스개선」을 강조하기도 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