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독자편지]버스카드, 일반카드에도 800원 깎여
더보기

[독자편지]버스카드, 일반카드에도 800원 깎여

입력 1996-10-17 10:41수정 2009-09-27 15: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매일 일반버스를 이용하여 출근하는 직장인이다. 버스카드를 이용하는데 가끔 금 액이 요금보다 많이 깎이는 듯했다. 몇몇 친구들에게 얘기했더니 그들도 그런 느낌 을 받았으나 카드잔액을 잘못 기억하고 있었겠지 여기며 그냥 넘겼다고 한다. 그뒤 로 카드를 새로 충전해 사용하면서 카드 잔액을 기록했다가 버스를 탈 때 확인하곤 했다. 1만원어치를 충전해 사용하던중 분명히 8천9백원이 남았는데 버스를 타니 잔 액이 8천1백원으로 찍히는 것이었다. 그 자리에서 운전사에게 왜 8백원이 깎이는지 물어보았으나 본인은 모르는 일이라며 무시해 버렸다. 카드 금액은 본인만이 알고 쓰는 것이기에 8백원이 깎였다고 증명할 수도 없고 속 만 상했다. 지갑 속에 자석 물질을 넣은 것도 아니고 지워지려면 금액 전부가 지워 져야지 4백원만 지워진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 왜 일반버스값이 좌석버스값으로 둔갑하여 버스카드가 인식하는지 알 수가 없다. 버스 이용객의 편의를 위해 만들어진 버스카드가 도리어 이용자들을 은근히 속이 고 있다고 생각하니 어처구니가 없다. 버스카드는 잔돈 걱정을 할 필요가 없어 편리 하기는 하나 일일이 금액에 신경쓰는 것이 번거로워 그뒤로는 다시 토큰을 사용하고 있다. 버스카드에 대한 신용이 회복되기를 바란다. 남혜정(서울동작구상도3동 279의 68)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