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대 개교 50돌…『민족전통 계승 세계문화 선도』
더보기

서울대 개교 50돌…『민족전통 계승 세계문화 선도』

입력 1996-10-17 10:39수정 2009-09-27 15: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대 개교 50주년 기념식이 15일 오전10시 교내 문화관 대강당에서 鮮于仲皓총 장 金在淳동창회장과 해외동문 李壽成국무총리 安秉永교육부장관 등 외부인사 1천3 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서울대는 이날 기념식에서 재학중 6.25전쟁에 참전했다 산화한 고 權錫洪씨(섬유 공학과 48학번)등 동문 23명에게 명예졸업증서를 전달했다. 서울대는 또 「올해의 자랑스러운 서울대인」으로 △장애인 권익증진을 위해 힘써 온 宋永煜변호사(59) △40여년간 동물연구 및 환경보존운동에 이바지한 吳昌泳서울 대공원 동물연구원(68) △대한민국 미술전람회를 창설, 현대미술 발전에 기여한 張 勃화백(95) △도서발행을 통해 학술연구에 공헌한 韓萬年도서출판 일조각 사장(71) △23년간 아프리카 식량문제해결을 위해 품종개량 및 보급에 이바지해온 韓相麒국제 원예학회최고운영위원(63) 등 5명을 선정, 이날 시상식을 가졌다. 鮮于총장은 기념사에서 『지난 46년 개교 이래 서울대는 정치적 소요속에서도 기 본적인 교육제도를 정비했다』며 『세계속에서 새로운 문명창조의 주도적 역할을 다 해야 한다』고 말했다. 鮮于총장은 이어 『도덕적으로 사고하고 행동할 수 있는 인간을 육성하고 학문과 지식을 바탕으로 대학의 자치권을 신장하며 연구 교육제도를 발전적으로 개편, 「학 문의 대학」 「세계의 대학」을 추구하며 「민족의 대학」으로 민족문화를 계승 발 전시켜 세계문화를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념식에서 金泳三대통령은 安秉永교육부장관이 대독한 축하메시지를 통해 『서울대는 창조성과 인성을 함께 갖춘 다음 세대를 양성하기 위해 교육개혁에 앞장 서 줄 것』을 당부했다. 李壽成총리는 치사를 통해 『남북분단의 아픔과 무제한의 세계경쟁 속에서 어떤 시련도 극복해 민족의 영예를 찾아야 할 크고 큰 소명이 서울대에 있다』고 강조했 다. 한편 이날 오후 4시30분 문화관 주변과 본관 앞 잔디밭에서 개교 50주년 축하연이 열린 데 이어 오후 7시30분 대운동장에서는 경축음악회가 열려 金正吉교수가 작곡 한 「개교 50주년 축전서곡」 등이 연주됐다. 이날 경축음악회에는 KBS교향악단 테너 朴世源교수 피아니스트 白惠善교수 등이 출연했고 특히 소프라노 曺秀美씨가 초청돼 도니제티의 오페라 루치아 가운데 「광 란의 아리아」와 가곡 「코스모스를 노래함」 등을 열창했다.〈丁偉用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