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체육 공익요원」늘린다…유망주 軍공백 막기 위해
더보기

「체육 공익요원」늘린다…유망주 軍공백 막기 위해

입력 1996-10-17 10:39수정 2009-09-27 15: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화체육부가 체육분야 공익근무요원의 적용범위 확대를 추진중이다. 문체부의 한 관계자는 15일 『체육유망주들의 군복무로 인한 공백을 막기 위해 공 익근무요원의 적용범위 확대를 국방부와의 협의하에 추진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기본훈련후 26개월의 군복무 기간중 소속팀에서 계속 선수로 뛸 수 있는 체육분야 공익근무요원의 적용 범위가 현재까지는 올림픽 동메달리스트이상과 아시 아경기 금메달리스트로 제한돼 왔었으나 세계선수권대회와 동 하계 유니버시아드 금 메달리스트까지 적용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 체육분야 공익근무요원은 43명에 불과하다. 문체부는 또 해외에서 국위를 선양하는데 일익을 담당하고 있는 태권도 사범들의 해외파견이 해마다 줄어드는 것을 감안, 태권도 사범들도 군복무를 해외파견으로 대 신할 수 있도록 공익근무요원 범위에 넣는 방안을 추진중이다.〈權純一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