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신범의원 또 DJ-JP 맹비난…여야 긴장
더보기

이신범의원 또 DJ-JP 맹비난…여야 긴장

입력 1996-10-17 10:38수정 2009-09-27 15: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林彩靑 기자」 지난 7월 임시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국민회의 金大中총재와 자민련 金鍾泌총재를 공격, 국회윤리특위에 제소됐던 신한국당 李信範의원이 또다시 두 金 총재를 맹비난하는 답변서 제출여부로 정가에 파문을 일으켰다. 李의원이 마련한 답변서 초안은 지난번 임시국회 발언보다 훨씬 더 「험악하게」 두 金씨에게 직격탄을 퍼부으면서 정계은퇴를 촉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양당은 즉각 「용서할 수 없는 일」 「비열한 언론플레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나 신한국 당은 그 파문에 신경을 쓰면서도 『의원의 개인적인 소신에 대해 뭐라 간섭할 입장 이 아니다』는 어정쩡한 자세다. 초안을 준비했던 李의원은 15일 당지도부의 만류 등으로 답변서 제출을 일단 미뤄 파문은 해프닝으로 끝났다. 국민회의와 자민련은 답변서 초안의 내용도 문제지만 작성배경에 더욱 강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안보영수회담으로 모처럼 조성된 여야 협조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으려는 여권내 일 부 강경파의 의도가 개입돼 있지 않느냐는 시각인 것이다. 양당은 사법적 대응도 불 사하겠다는 강경한 태도를 밝히고 있다. 문제의 답변서 초안은 두 金총재를 『이미 정치적 역할을 다한 분이 대권욕을 앞 세우면 정치를 얼마나 왜곡시킬 수 있는가를 극명하게 보여주는 예』 『5.16군사쿠 데타의 주모자이자 고문과 인권유린으로 악명높았던 중앙정보부의 창설자』라고 각 각 비난했다. 답변서파문과 관련, 국민회의 尹昊重부대변인은 『답변서를 제출하겠다고 했다가 안한 것은 정치모리배의 전형적 치고빠지기 전술』이라고 맹비난했고 자민련 李圭陽 부대변인은 『보이지 않는 음모세력의 지령인지 묻고 싶다』며 배후를 겨냥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