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프로야구]한국시리즈 부문별 전문가 진단
더보기

[프로야구]한국시리즈 부문별 전문가 진단

입력 1996-10-17 10:37수정 2009-09-27 15: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대4」나 「7대3」의 해태우세. 전문가들의 96한국시리즈 전망은 해태에 몰표를 던진 게 특징. 그러나 이기고 지는 것은 역시 맞붙어봐야 아는 것. 해태와 현대의 전력을 작전 투수 타격 수비의 4개부문으로 나눠 정밀점검해 본다. ▼ 총평과 작전 하일성(본지 칼럼니스트·KBS해설위원)〓전반적으로 해태의 우세가 예상된다. 최 종전인 7차전까지 가지는 않을 것이다. 현대는 사기가 하늘을 찌르고 있지만 천신만 고끝에 한국시리즈에 진출, 탈진 상태에 몰려 있는 게 부담이다. 해태는 20여일간의 긴 휴식으로 다소 긴장이 풀리기는 했어도 한국시리즈를 「밥먹듯」 치러온 선수들 의 노련미가 강점이다. 「뛰는 야구」에서도 이종범을 앞세운 해태가 압도적으로 유리하다. 「V7」에 빛 나는 해태 김응룡감독의 뚝심앞에선 현대 김재박감독의 「감각야구」도 그리 큰 힘 을 발휘하지는 못할 것이다. ▼ 투 수 △김소식(MBC해설위원)〓한 두명의 투수가 전체 승부를 좌우한다. 해태는 조계현 이강철 이대진, 현대는 정민태 위재영 김홍집이 선발 로테이션에 가담한다고 볼 때 해태쪽에 무게가 더 실린다. 현대는 조웅천 가내영 최창호의 중간계투진이 있지만 플레이오프때 마무리 정명원 의 구위가 뚝 떨어졌던 것이 걱정거리다. 해태는 왼손 마무리 김정수가 올시즌 현대 전 2승3세이브 무실점의 완벽투구를 자랑했다. 1차전 선발은 조계현―정민태의 에이 스 맞대결이 예상되나 해태는 언더핸드스로 이강철, 현대는 위재영이 대신 나올 가 능성도 있다. ▼ 타 격 △허구연(MBC해설위원)〓두 팀의 타율은 엇비슷할 지 몰라도 득점찬스에서 진루타 를 터뜨릴 수 있는 능력과 타격센스에서는 해태가 앞선다. 큰 경기 경험이 많은 해 태 타자들은 순간적인 상황 대처능력이 뛰어난 것도 강점. 그러나 해태 타자들은 쓸 데없는 자만심으로 팀타격을 등한시할 경우 의외로 고전할 가능성도 있다. 현대로서는 해태 이종범을 어떻게 잡느냐가 승부의 관건이다. 해태 김응룡감독은 이종범의 득점확률을 높이기 위해 가장 믿는 타자 홍현우를 1번과 가까운 3번에 기 용할 수도 있다. 해태가 타격에선 6대4정도로 앞선다. ▼ 수 비 △정동진(SBS해설위원)〓포수수비에선 현대 장광호가 해태 최해식에 비해 다소 앞 서지만 해태는 8개구단가운데 가장 뛰어난 기동력을 갖고 있는 만큼 오히려 현대의 고전이 예상된다. 내야 또한 유격수 이종범과 2루수 김종국의 최강 「키스톤」을 보유한 해태가 현 대에 단연 앞선다. 외야는 마땅한 좌익수감이 없는 해태에 비해 선수층이 두터운 현 대가 약간 유리하다. 해태는 이건열 장성호 등이 맡는 1루, 현대는 플레이오프때 드러난 것처럼 손차훈 염경엽 등이 맡는 2루가 구멍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