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젖 세게 빨면 성장후 비만가능성
더보기

젖 세게 빨면 성장후 비만가능성

입력 1996-10-17 10:17수정 2009-09-27 15: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출생후 젖을 공격적으로 빠는 아기는 나중에 커서 비만형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로버트 버코위츠 박사는 14일 북미(北美)비만연구학회 회의 에서 발표한 연구보고에서 비만형이 될 사람은 생후 3개월쯤에 공격적으로 젖을 빠 는 행위가 나타나며 이것이 비만의 첫 조짐이라고 밝혔다. 버코위츠 박사는 어머니가 정상체중인 아기 39명(A그룹)과 어머니가 비만형인 아 기 40명(B그룹)을 대상으로 이들이 먹는 우유병을 컴퓨터와 연결시켜 젖을 빠는 횟 수를 기록한 결과 B그룹이 9백30회로 A그룹에 비해 50%가 많았다고 말했다.1분동안 젖을 빠는 횟수는 B그룹 아기가 평균 45회, A그룹 아기는 36회였으며 이에 따라 먹 는 우유의 양도 B그룹 아기가 20% 많았다고 버코위츠 박사는 덧붙였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