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교통사고수사 불만 피해자아버지 할복
더보기

교통사고수사 불만 피해자아버지 할복

입력 1996-10-15 15:51수정 2009-09-27 15: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전〓池明勳기자】14일 오전10시50분경 대전 중구 선화동 대전지방검찰청내 특 수부건물앞에서 검찰과 경찰의 교통사고수사에 불만을 품은 민원인 金봉수씨(63·대 전 동구 용운동)가 할복을 기도했다. 金씨는 이날 검경의 사고처리에 대한 불만을 담은 유인물을 배포한 뒤 『검사 각 성하라』는 구호를 5분여간 외치다 준비한 칼로 왼쪽 복부를 깊이 0.5㎝ 길이 10㎝ 가량 자해했다. 金씨는 자해 직후 인근 대전성모병원에서 상처부위를 꿰맨 뒤 퇴원 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할복을 기도한 金씨는 유인물을 통해 『경찰이 목격자가 없다는 이유로 아들이 사 망한 교통사고를 조작해 진정을 냈으나 검찰에서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고 주 장했다. 검찰은 이에 대해 『담당경찰관을 불러 사건을 재조사했으나 경찰조사 결과 에 문제점이 없었다』고 말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